skip navigation

이 표는 곡 리스트로 체크박스, 순위, 곡정보, 좋아요, 뮤비, 다운, 폰전송 내용을 포함하고 있으며 표 상 하단에 제공하는 전체선택, 듣기, 다운로드, 담기, 선물하기 기능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곡 상세가기
곡정보
좋아요
듣기
담기
다운
뮤비
링/벨
1
2
3
4
5
6
시간이 흘러도 바래지 않는, 소박하고 아름다운 추억의 흔적
'아이유' 두 번째 리메이크 앨범 [꽃갈피 둘]
 
오래된 서재에서 먼지를 털어내고 꺼내든 책 한 권. 한 장씩 책장을 넘기다 책갈피처럼 끼워진 빛바랜 네 잎 클로버나 꽃잎들을 발견할 때가 있다. 오래전 누군가가 마음을 담아 선물했을 소박하고 아름다운 흔적. 또 그 페이지마다 밑줄이 그어져있는 기억할 만한 글귀들. 이러한 '꽃갈피'는 요즘은 점점 잊혀 가고 있는 예전 아날로그 세대의 감성과 낭만을 보여주는 청년 문화의 상징 중 하나일지도 모른다.
 
'아이유'의 두 번째 리메이크 앨범인 [꽃갈피 둘]은 지난 2014년 첫 선을 보여 대중과 평단의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낸 리메이크 음반 [꽃갈피]의 연장선에 놓인 작품으로, 원곡에 담긴 아날로그 감성과 '아이유' 특유의 서정성이 마주한 스페셜 미니음반이다. 지난 [꽃갈피] 앨범과 마찬가지로 아이유 본인이 평소 아껴왔던 '꽃갈피' 같은 이전 세대의 음악들을 직접 선곡하였으며, 정재일, 고태영, 홍소진, 강이채, 적재, 임현제(혁오), 김성모, 정성하 등 폭넓은 세대와 장르의 뮤지션들과 협업하여, 원곡 고유의 정서 위에 아이유의 색채를 덧입히는 작업에 어느 때보다 섬세한 노력을 기울였다.
 
세대를 관통하는 추억의 노래들을 아이유의 순수한 음색으로 재해석해낸 [꽃갈피 둘]은, 시간이 흘러도 바래지 않는, 소박하고 아름다운 순간들을 되살려, 다시금 세대와 세대를 잇고 그 속에 진한 공감과 울림을 선사하며, '꽃갈피'로써 추억의 선물, 그 자체가 되길 소망한다.
 
1. 가을 아침
原曲: 양희은 / 작사, 작곡: 이병우 / 편곡: 정성하
 
" 이 곡은 아침이슬 20주년 기념 음반인 [양희은 1991]에 수록된 곡입니다. 당시 비엔나에서 유학 중이시던 이병우 감독님과 뉴욕에 계시던 양희은 선배님께서 동시 녹음으로 하루 만에 9곡 녹음을 끝낸 음반이라고 선배님께 전해 들었습니다.
제가 음악적으로 존경하는 두 분의 어린 시절 풋풋함과 청량함을 느낄 수 있어 정말 많이 들었던 앨범인데 그중에서도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곡입니다. 구성이 간단한 곡인데도 기타 연주와 목소리, 노랫말이 빈틈 없이 완벽하게 어우러져 제목 그대로 가을 아침처럼 아름답습니다. "
 
2. 비밀의 화원
原曲: 이상은 / 작사, 작곡: 이상은 / 편곡: 강이채
 
" [꽃갈피 둘]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가사입니다. 이상은 선배님의 간결하고도 따뜻한 문장들을 좋아합니다. 특히 이 곡은 '그냥 나'로서, 그러다가 '어른'으로서, 또 '사랑에 빠진 사람'으로서, 자유롭게 오가며 이야기하는 가사가 정말 매력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제의 일들은 잊어, 누구나 조금씩은 틀려'라는 가사에 많이 공감하고 위로받았습니다. "
 
3.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原曲: 김건모 / 작사, 작곡: 김창환, 박광현 / 편곡: 홍소진, 적재
 
" 언젠가 꼭 한 번 리메이크해 보고 싶었던 곡입니다. 누가 먼저 할까 봐 마음이 급해서, 지난봄에 발매된 제 정규 4집 [Palette]에 이 곡 한 곡만 리메이크 곡으로 넣을까 고민했을 정도로 욕심나는 곡이었습니다.
김건모 선배님의 음역대에 대해서는 익히 들어 어느 정도 각오를 하고 있었지만, 녹음하는 내내 '어라 이럴 리가 없는데' 하며 몇 번이나 놀랐습니다. 아마 [꽃갈피 둘]에서 마니아 팬을 제일 많이 보유한 곡이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상해 봅니다☆ "
 
4. 어젯밤 이야기
原曲: 소방차 / 작사: 박건호 / 작곡: 이호준 / 편곡: 임현제, 김성모
 
" 너무나 유명하고 큰 사랑을 받았던 곡이라 리메이크하기에 부담이 있었지만, 또 그만큼 너무나 매력적인 곡이라 용기 내어 싣게 되었습니다.
코드 진행부터 가사의 스토리, 메인 리프까지. 어디 하나 치우치지 않고 정말 균형 있고 탄탄해서 들을 때마다 감탄하는 곡이고, 이번 앨범 중 가장 즐겁게 작업한 곡이기도 합니다. "
 
5. 개여울
原曲: 김정희, 정미조 / 작사: 김소월 / 작곡: 이희목 / 편곡: 정재일
 
" 정말 많은 선배님들의 목소리로 리메이크 된 곡입니다. 여러 버전의 "개여울" 중 2016년 발매된 정미조 선생님의 앨범 [37년]에 수록된 "개여울"을 가장 많이 참고했습니다. 제가 아는 어떤 노래에도 이 곡 가사에 등장하는 '떠난 이'만큼 밉고 무책임한 사람은 없습니다. 그런 사람을 그리워하는 곡이기에, '한'과 '처절한 원망'이 아무런 방어도 포장도 없이 그대로 와 마음에 꽂히는 곡입니다.
선생님께서 처음으로 부르셨던 그 예전의 "개여울"과 몇 십 년 후 다시 부르신 최근의 "개여울"은, 그 음성에 담긴 감정부터 이야기까지 확연히 다르게 다가옵니다. 기회가 된다면 저도 오랜 시간 후에 이 곡을 꼭 다시 불러보고 싶습니다. "
 
6. 매일 그대와
原曲: 들국화 / 작사, 작곡: 최성원 / 편곡: 고태영
 
" 긴 설명이 필요 없다고 생각합니다. 매일 그대와 최고! "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