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앨범 정보

앨범 기본정보

네가이곳에서보게될것들 앨범이미지

앨범명 [정규] 네가이곳에서보게될것들

아티스트
조월
발매일
2009.05.20
발매사
NHN벅스
기획사
파스텔뮤직
장르
Rock
공유하기
선물하기
평점
평점4.9
평점 개수
84명
리뷰
리뷰 개수
14개
리뷰쓰기

수록곡 (9)

CD1 트랙 리스트
NO
곡명
아티스트
좋아요
뮤비
다운
링/벨
1
2
3
4
5
6
7
8
9

앨범소개

네가이곳에서보게될것들 앨범 이미지
"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네" 출신의 조월의 [네가 이곳에서 보게 될 것들 (Things You Are Going To See Here)]

애석하지만 지금은 없는 ‘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네(이하 속옷밴드)’에서는 멜로디/기타 파트에 있어서 크게 두 가지 성격을 엿볼 수 있었다. 한 축이 고전적인, 그리고 락앤롤에 근접한 리프를 만드는 데 관심을 가졌다면 다른 하나는 섬세한, 그리고 특유의 엠비언스를 바탕으로 서정적인 멜로디라인을 만드는데 중점을 뒀다. 물론 이것은 아주 ‘무식한’ 분류-혹은 오해-이다만 이 점은 후에 나올 이들의 개별적인 작품들을 통해 구체화 될 수도 있는 부분이었다. 과연 조월은 속옷밴드에서 어떤 부분이었을까? 반대로 속옷밴드는 조월로 인해 무엇을 장착하게 됐을까? 본 작 [네가 이곳에서 보게 될 것들]을 듣게 되면 약간은 명확해지는 부분들이 있다. 어떤 부분이 남았고 어떤 부분을 버렸고, 그리고 어떤 부분이 더 풍부해졌는지에 대한 얘기들을 하는 것이 순서일수도 있겠지만 가끔 어떤 음악에 대해서는 그런 부분들을 그냥 있는 그대로 놓아두고 싶을 때가 있다. 본 작이 약간 그렇다. 나는 이것을 들으면서 내가 왜 이것을 해체시켜 놓아야 할까 하고 생각했다. 그리고 결국 그런 식의 감상은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특유의 멜로디 감각을 바탕으로 리버브를 머금은 특유의 질감을 만들어내는 재능은 속옷밴드시절뿐만 아니라 이미 모임 별 때부터 쉽게 간파할 수 있었다. 그리고 가끔씩 감지되는 차가운 유머 또한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포스트 록이니 좀 더 나아가 프리 포크니 하는 구분 짓기는 일단 나중으로 미루자-혹은 영영 그만두던가-. 수많은 어쿠스틱 기타들의 소스들이 퍼커시브한 느낌 마저 주는 `this is the night`에 들어서면서부터 우리는 비로소 ‘목격자’가 된다. 약간의 슬픔을 머금고 있는 `기록`, 아마 올해 가장 아름다운 아르페지오 인트로로 두고두고 기억될 `정말로 행복하다` 등의 곡들이 전개된다. 어쿠스틱과 일렉트릭 기타가 맞물리면서 절묘한 부유감을 주는 `온 도시가 불타는 꿈`은 결국 막판에 파국으로 치닫고, 마치 바이닐 레코드의 마지막 부분에 무한 반복되는 잡음을 루핑 시킨듯한 리듬파트를 바탕으로 진행되는 여백의 미가 인상적인 `보이스카웃`과 섬세한 어레인지가 돋보이는 발라드 `산불`은 적당한 숙연함을 안겨준다. 앨범이 막바지로 접어들수록 감정의 굴곡은 깊어져 간다. 애수어린 율동감을 가진 `Stay`, 그리고 앨범에서 가장 많은 이들을 사로잡았던 `불꽃놀이`가 시작된다. `불꽃놀이`는 ‘팝’을 다루는데 있어 그가 얼마나 탁월한지를 보여주는 증거물과도 같다. 가사에는 "비 내리는 호남선"이라는 부분이 존재하는데 실제로 조월은 아주 오래 전에 `남행열차`를 커버하곤 했다. 이후 5분여 동안 펼쳐지는 제목 없는 여운 역시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이것은 가끔씩 뭉클한 90년대의 공기를 떠올리게 만들곤 한다. 나는 이 앨범이 얼마나 대단한지에 대해 말하려는 것이 결코 아니다. 그저 어떤 방식으로 본 작이 한 개인-혹은 다수의 청자들-을 매혹시키고 있는지에 대한 관찰을 시도해보려 했을 뿐이다. 글을 끝까지 읽어보신 분들은 이미 눈치챘겠지만 이 ‘관찰’은 실패했다. 가끔은 말로 무언가를 표현하는 게 얼마나 구체적이지 못한가에 대해 자각할 때가 있다. 당신은 이곳에서 무엇을 보았는가? 진정 우리가 이 화염 속에서 잃어버린 것은 무엇일까?

리뷰

수록 곡이 포함된 DJ 플레이리스트

좋아요 한 사람

현재 페이지1 / 전체 페이지5 이전 다음